최근게시물

접속자(613)

사이트맵

     姜甑山
     趙鼎山
     朴牛堂
     大巡眞理會
     청계탑
     一覺文
     벽화이야기
     一字千金
     典經
     中和經
     古典의 향기
     우리시대의 인생관
朴牛堂
HOME > 道 > 朴牛堂
웹후기
총 게시물 88건, 최근 1 건
   
대인(大人)의 길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24-07-06 (토) 08:59 조회 : 48
대인(大人)의 길

내가 입도할 때 먼저 성금부터 올리고
입도의식(入道儀式)은 여러 달 뒤에 행한 것은
도의 진리를 확연히 깨닫기 위함이었다.

그 당시 도담(道談)을 들어가면서,
유불(儒佛)의 운로(運路)가 쇠퇴의 극에 달하였으니
반드시 해탈(解脫)의 선도(仙道) 운(運)이
미륵의 출세에 있음을 지각하였고,
또 당시 혼란한 시국이기 때문에
선현(先賢)들의 가장결(家藏訣)로
탐구하여 보기도 하였고,
다시 천하대세의 흐름을 널리 관찰하고서
깊이 깨닫고 심기(心氣)를 정하고,
도인들의 모임이 있을 때면 반드시 참석하여
도의 진리를 각득(覺得)하게 되었던 것이다.

닦지 못한 인간들의 자존심이
상대를 멸시하며
시비(是非)를 조장할 수 있으므로
내 몸을 바로 잡는 일은
자기 자존심을 버리는 일이다.
아무리 내가 안다고 해도
여러 사람의 의견만은 못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나의 지식을 높이고 인격을 도야하며
처세의 길을 넓히게 됨이니,
따라서 남을 존중하면 도리어 숭배를 받게 되어
소외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원수의 원을 풀어 은인을 대하듯 하라” 하셨으니
내 몸을 내가 닦기를 힘써 나가려면
반성으로써 날에 날마다 내 몸이
새로워지도록 게을리하지 말아야
곧, 수기(修己)가 되는 것이다.

자고로 타산지석(他山之石)이란 말이 있다.
이 뜻은 타인(他人)으로 인해
내가 연성(煉性)된다는 말이니,
이는 내가 모르는 것은 남에게
배워서 깨닫게 됨을 이름이다.
󰡔전경󰡕에 “박람박식(博覽博識)이
가장 두렵다” 하셨으니,
남을 다스리려면 먼저 지식을 쌓고
견문이 넓어야 매사에 적응하여
말 없는 가르침이 되어
무언행교(無言行敎)의 폭이 넓어지는 것이다.
선악이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므로,
모든 사람을 너그럽게 대하여 나가면
관용으로써 악도 회복시킬 수 있음이니,
이런 일이 대인(大人)을 배워 행하는 일이다.
그러므로 극기(克己)로써
충고를 고맙게 받아들이면
인덕(人德)을 얻어 대인(大人)의 길이 열려
사람으로 인해 배우게 되고
사람으로 인해 닦아지니,
내 몸 닦음이 곧 가르치는 근본이 되느니라.

훈시(1985. 8. 7)


   

총 게시물 8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가정화목 이웃화합 이루며 포덕에 정성을 다하자 운영자 05-04 3370 0
88  해원상생과 보은상생의 윤리 실천 운영자 07-25 7 0
87  진실과 거짓 운영자 07-24 14 0
86  무자기(無自欺)를 근본으로 삼아라 운영자 07-23 7 0
85  수도란 도통진경에 들어가는 것이다 운영자 07-22 19 0
84  훈회와 수칙을 잘 지켜야 운수를 받고 도통을 받는다 운영자 07-21 32 0
83  기도(祈禱)에 간직된 진리 운영자 07-20 34 0
82  도가 경위이고 경위가 도리다 운영자 07-19 32 0
81  믿음 운영자 07-18 38 0
80  안심(安心)ㆍ안신(安身) 운영자 07-17 41 0
79  언어ㆍ행동ㆍ처사를 바르게 하라 운영자 07-16 49 0
78  망기친(忘其親), 망기신(忘其身), 망기가(忘其家) 운영자 07-15 51 0
77  우리는 상제님의 말씀을 이루기 위해 존재한다 운영자 07-14 51 0
76  인륜도덕을 지키는 것이 도를 닦는 것이다 운영자 07-13 43 0
75  어짊(仁)이 바로 친절이다 운영자 07-12 43 0
74  이제 도통이 나온다 운영자 07-10 56 0
 1  2  3  4  5  6  맨끝
무료야동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위로

Copyright ⓒ 2006 Hiramid Academy All rights reserved.